반응형

현 시장을 바라보는 많은 투자자들이 주식 시장 버블 가능성에 대해 많은 언급을 하고 계십니다. 

 

베어 쪽 의견을 들어 보면 아직까지 높은 실업률, 코로나로 인한 기업 파산 증가,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 그로 인한 미래 기업 이익에 대한 불확실성, 미중 갈등, NASDAQ(기술주)의 가파른 버블성 상승, 등 여러 가지 이유가 있는데요. 

아직 피부로 느껴지지 않는 경제회복에 주식시장은 하루하루 상승하고 있으니 개인 투자자들은 혼란스러울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먼저 제 개인적인 의견을 말씀드리자면 주식 시장을 여전히 불 마켓으로 보고 있으며 버블이 아니다 라고 생각합니다.  

지난 포스팅을 통해서 나눴던 의견인 SPY 전 고점 돌파 역시 유지하고 있습니다.  대선 전에 돌파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지난 포스팅은 아래 링크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stockmarathon.com/49

 

AGAIN, 주식시장은 경제가 아니다 - (Feat.나스닥 신고가 달성..)

6/5/2020 코비드 사태가 터지고 약 3개월뒤에 나스닥은 신고가를 달성 하였다. 미국경제는 아직도 여전히 높은 unemployment 기록중이고, 여전히 코비드 사태가 마무리 되지 않았으며, 코비드 여파를 �

stockmarathon.com

 

전 고점을 돌파한다고 시장이 계속 오른다는 뜻은 아닙니다. Healthy correction도 필요한 만큼 시장이 많이 올라왔기 때문에 어느 정도의 조정 역시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주식 시장은 예측이 아닌 대응의 영역이다 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막 예측이 없이 투자 행위를 한다는 것 자체에도 모순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예측은 하되 예측이 틀렸을 경우 대응 계획을 가지고 임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현재 시장의 불 포지션을 가지고 있는 이유는 크게 두 가지입니다. 

 

1. FED의 정책(금리&유동성)이고 다른 한 가지는 2. 코비드 영향으로 인한 Big Boys(FAANG) 기업의 매출/실적 수혜입니다.

 

1. FED의 정책(금리&유동성)

 

주식 시장을 움직이는 건 "돈"입니다. "돈"이 마르게 되면 주식시장에 유입되는 자본이 줄어들게 되고 그렇게 되면 자연스럽게 주식시장은 말라 버릴 수밖에 없습니다. 즉 시장은 하락세를 피할 수 없게 되죠. 

세계 기축통화 달러를 무한대로 찍어 낼 수 있는 FED는 0% 금리를 유지하고 있고 회사채 매수까지 하며 시장에 넘치는 유동성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주식 시장이 상승하는데 필요한 유동성을 FED가 뒷받침해주고 있습니다. 

 

2. Big Boys(FAANG) 기업의 매출/실적 수혜

 

시장을 이끌어 가는 미국 시장의 우량주/대형주 FAANG 기업들은 코로나 영향으로 기업 이익에 피해를 받기보다는 수혜를 받는 포지션에 있죠. 그걸 증명해주듯 FAANG 주식의 주가가 최근 몇 달 사이 상당히 가파르게 상승하였습니다. 

 

미국 시장을 이끄는 FAANG 주식의 상승은 FAANG 기업과 연관된 다른 중소형 기업들의 실적에도 영향을 미치게 됩니다. 클라우드/인터넷 기반 종목의 주가를 확인하시면 FAANG 종목의 상승을 따라 동반 상승한 것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코비드 사태를 이겨내지 못한 기업들은 피해를 보았지만 그 기업들이 현재 미국 시장의 선두에 서서 시장을 이끌어 가는 핵심 기업들이 아니기 때문에 그 기업들의 파산이 주식 시장의 하락을 초래 하기는 힘들 다고 생각합니다.

 

코비드 바이러스는 오히려 코비드 사태를 이겨내지 못하고 파산한 기업들의 매출/실적이 FAANG 주식으로 흘러들어 갈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 주었다고 생각합니다. 

 

"만약" Health crisis를 초래한 코비드 바이러스가 아닌 FAANG 매출/실적에 실적에 영향이 갈 수 있는 코비드만큼 거대한 "컴퓨터 바이러스"가 온라인에 퍼져서 인터넷이 불능이 되었다면 반대의 스토리가 만들어지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인터넷 바이러스로 인해 생기는 클라우드/인터넷 base 기업들을 살리기 위해 과연 FED 금리를 0% 유지를 하고 지금처럼 유동성을 제공하였을까요? 물론 아무도 모르지만 Health Crisis와는 다른 상황이기 때문에 지금 같은 FED 정책이 나오지는 않았을까 생각합니다. 

 

 

대선 전 까지는 상승 추세를 유지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대선이란 큰 Factor가 남아 있고 대선 결과에 따라 시장의 방향을 틀 수 있기 때문에 대선 전 까지는 현금 보유보다는 주식 물량을 그대로 가져가는 게 맞지 않나 생각하고요. 

 

시장 참여자들 중 한 명으로써 제 개인적인 의견을 나눠 봅니다. 

다른 사람의 의견은 참고만 하시고 꼭 반드시 본인의 투자 원칙과 투자 철학에 맞춰 투자하시기를 바랍니다. 

 

시장을 바라보시는 다른 여러 의견이 있으시다면 댓글을 남겨 주셔도 좋습니다.

 

감사합니다.  

 

----------------------------------------------------------------------------------------

아래는 제가 사용하는 브로커 중 하나인 위불 Webull referral link  입니다.

해당 링크는 9/30/20 까지 유효합니다. 

act.webull.com/te/u8vmmPURmZRK/rd8/inviteUs/

 

How to open a brokerage account and get free stocks, Open and fund your account to receive a free stock - Webull

What Are You Waiting For? Zero commission for stocks, ETFs, and options. Zero contract fees for options. Enjoy tech. Enjoy investing. Open an account

www.webull.com

Robinhood 사용하였는데 Webull로 옴겨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매매수수료가 로빈후드와 같이 무료이며, 차트, 뉴스, 기업정보 등등 더 다양하고 유익한 플렛폼을 제공 합니다. 장외시간 매매, Real time Quotes, 24/7 Customer 서비스를 제공하며 로빈후드 보다 
사용하시는데 더 편리한 매매환경을 제공하니 사용해보시기를 추천 드립니다.  

링크를 사용하여 가입 하신 후 30일 이내 $100불을 디파짓 하시면 $2.5-$250 사이 주식 하나,

그리고 $12-$1400 사이 주식 하나 총 두개의 주식을 무료로 받으실 수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반응형
Posted by SysTJ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두리 나르샤 2020.08.09 1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싸붕~~~
    파우치의 50%의 유효성만 검증이 되도
    백신출시,트통의 발언 등
    선거 전 까진 무슨 수를 쓰더라고
    이례없던 백신이 나오지 않을까.. 그게 트리거가 되지 않을까 .. 싶네요 ㅎ
    선거 후 한겨울 동안은 백신 효능에 대해선
    이게 감기랑 씨너지로 악화된거라고 핑계되고
    —> 누가 정권을 잡던지..ㅋㅋ
    백신 뉴스에 불타오를 주식은 일단 악화된
    상황에 기고있는, 그렇지만 일년이상 버틸 수
    있는 기업 서치중이에요 ^^
    스승님 오늘도 좋은 글 감사합니다

    • SysTJ 2020.08.09 15: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의견 감사 드려요.
      백신 뉴스와 코로나 사태로 프레셔를 많이 받은 종목들에서 또 기회를 찾을수 있다고 봅니다. 말씀 하신데로 현금 보유 채무 상황등을 확인 하고 재무상태가 건강한 기업들 서치 하면 좋을것 같네요. 좋은 의견 감사 드립니다 두리님!

반응형

주식 시장은 최근 연일 ATH를 갱신 하며 상승 추세를 보여 주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미국시장의 버블에 대해 언급 하고 있고 현 경제 상황과 연관지어 지금 시장의 버블의 "possibility", 가까운 미래에 리세션이 올수 있는 "possibility", 결과적으로 주식 시장은 붕괴 될 "possibility"에 대해 논쟁이 많다. 내 주위에 사업/자영업 하시는 분들 역시 요세 경기가 너무 안좋다는 의견을 표명하시는 분들이 많다. 특히나 Retail/Manufacturing 시장에서 사업을 하시는 분들은 한 목소리로 경기가 너무 힘들다는 말씀들을 많이 하신다. 내 주위 분들이 시장에 있는 모든 분들의 의견을 보여준다고 할 수는 없지만 주위에서 이런 말들이 많이 들리면 현 경제의 위치에 대해 부정적인 혹은 의심적인 시선으로 바라 보기 쉽다. 경기 지표들 역시 경제가 slow down 하는 추이를 보여주고 있다. 적어도 현 주식 시장의 가파른 상승세의 추이를 따라 가지 못하는 경제지표의 모습을 확인 할 수 있다. 아래 그래프만 보아도 현 기업의 어닝의 추세와 미국 주식시장은 상반된 움직임을 보여주고 있음을 확인 할수 있다. SP500의 어닝은 횡보를 하고 있는 모습이지만 주식 시장은 전혀 다른 상승 추세로 가파르게 상승 하고 있는 모습을 확인 할 수 있다. 그럼 이 그래프만 보고 과거 리세션때 보여줬던 두 지표의 움직임 처럼 주식 시장이 30-40% 하락 하여 현 SP500 기업의 어닝의 추이에 맞춰 갈 것이라고 예측 할 수 있을까? 실제로 이런 과거의 모습과 "연관" 지어 미래를 예측하는 논리로 전문가들은 시장을 예측 하기도 한다. 과거에 이랬으니 미래도 이럴꺼다 라는 논리이다. 역사의 움직직을 보고 그리고 역사에서 보여준 움직임의 "연관성"을 보고 판단 할 수 있다. 시장의 하락을 이런식으로 예측 하고 많은 개인 투자자들 역시 하락쪽에 베팅(풋/숏)을 하시는 분들도 많이 있다.

 

 

경제 상황을 참고 할때 중요시 보는 ISM Manufacturing index 도 함께 참고해 보자. 아래 그레이 사각 박스 부분은 미국의 리세션 기간을 표시한 부분이다. ISM Index와 Financial condition index 의 움직임 역시 큰 갭을 보여 주고 있다. 그래프의 추이를 보면 알겠지만 지난 20년 동안 있었던 2번의 리세션 기간 동안 두 지표는 수렴 하는 "연관성"을 보여 줬다. 현재의 추이(빨간박스)를 보면 두 지표의 갭이 상당히 큰것을 볼 수 있다. 그리고 이 갭을 바탕으로 과거의 움직임과 "연관"지어 현재 시장은 버블이라는 의견과 곧 다가 올 미래에 주식 시장이 붕괴할 수 있는 "possibility"에 무게를 두는 의견 역시 많다. 과거의 "연관성"을 바탕으로 미래의 움직임을 예상해 보는 것이다.  역사에서 보여준 연관성을 바탕으로 미래의 움직임을 예측 하는 것, 틀렸다고는 할 수 없다. 역사는 반복한다는 논리로 보면 충분히 일어 날 수 있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이런식으로 "경제지표"를 바탕으로 주식 시장을 예측 하는데는 한 가지 빠진 퍼즐이 있다. 많은 개인 투자자들은 경제가 어렵고 경기가 안좋으니까 주식 시장도 이를 동일하게 반영할 것이라 생각 한다. 언제나 시장이 최고점을 칠때 흘러나오는 뉴스들, 버블인가 아닌가? 주식 시장의 붕괴 가능성, 그리고 현 경제의 위치에 대해 분석하고 시장의 붕괴의 가능성에 대해 논하고 개인 투자자들에게 워닝적 뉴스를 흘러 보낸다. 그리고 이런 뉴스에 개인 투자자들은 현혹되기 쉽다. 실제로 체감하는 경기 온도 역시 비슷 하기 때문에 더 쉽게 현혹 될 수 있다. 

 

그럼 이렇게 크게 반대의 추이를 보이는 경제지표과 주시시장의 지표에 빠진 퍼즐이 무엇일까? 

먼저 이 부분 부터 짚고 갔으면 한다. 현 경제 지표의 움직임이  주식 시장 전체의 움직임을 대변 하지 않는다. 그리고 경제지표의 움직임 대로 주식 시장이 "반드시" "항상" 동일하게 움직이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같은 방향으로 움직일 가능성이 높지 않냐? 물론 그렇다. 하지만 경제 지표만 을 보고 Something HAS TO HAPPEN in the stock market because economic data shows contradicting move 라고 100% 판단 할 수 없다는 말이다. 그럼 도대체 경제 지표를 100% 못 믿으면 무엇을 믿고 근거해서 주식 시장을 바라봐야 하냐? 

 

지금 경제 지표와 시장의 지표 사이에 빠진 퍼즐은 바로 liquidity 이다. Fed 가 현재 취하고 있는 monetary policy는 과거 리세션에 취했던 stance 와 다른 모습이다. 과거에는 시장에 liquidity를 제공하는 주체가 private financial entity였다면 지금 현재는 중앙은행에서 liquidty를 시장에 제공하고 있다. 지난 2번의 리세션 기간에서 보여준 Fed의 움직임과 현재의 움직임의 차이는, 과거에는 시장에 유동성을 제공하는 중심이 private financial sector였고 Fed는 유동성에 문제가 생긴 후에, 즉 시장에 자금 동맥경화가 일어난 "후" 에 Fed의 reaction 이 있었지만, 현재는 Fed가 미리 시장에 유동성을 제공하고 금리를 낮추고 있다. 이 유동성이 현재 주식시장을 lead하고 있는 가장 중요한 요소라고 할수 있다. 현재 미국 실질 금리는 마이너스 금리이고 Fed가 풀고 있는 이 돈들은 어디론가 흘러가서 투자가 되어야 하는데 이 돈들이 어디로 흘러 들어 가고 있을까? 채권, 부동산, 주식시장 어디론가 이 돈들을 흘러들가서 투자 되고 있을 것이다. Fed는 최근 20년 동안 가장 큰 경제위기였던 2008년의 위기가 다시는 되풀이 되지 않기를 원할 것이고 그리고 선제 방어책으로 시장에 유동성을 "미리" 제공 하고 있는 것이다. 지난 과거에는 Fed's supply of liquidity used to be reactive but NOW it's pre-emptive. 이런 사실 관계를 이해 하지 못하고 경제의 지표만으로 시장의 붕괴를 예측한다면 큰 오류를 범하기 쉽다.

시장의 붕괴가 오지 않을 것이라는 뜻이 아니다. 단지 과거의 경제지표와 주식 시장의 연관성만으로 시장의 붕괴를 예측 하는데는 분명 빠진 퍼즐이 있다는 뜻이다. 그리고 그것이 바로 과거와 현재의 유동성의 차이 이다.  

 

 

금리가 앞으로 내려갈수 있는 폭은 점점 제한되고 있다. 즉 중앙은행이 경기의 침체를 떠 받칠수 있는 폭은 제한적이지 않나 생각 한다. 경기의 침체가 지속 된다면 fiscal policy의 변화가 있을거라 생각한다. 트럼프가 과연 시장의 폭락을 지켜만 보고 있지 않을것이라 생각한다. 매번 시장이 최고점을 갱신 할때 마다 그가 스스로를 치켜세우는것만 봐도 그가 얼마나 시장을 중시하는지 알 수 있다. 중앙 은행의 유동성 공급이 경기를 얼만큼 부양 할 수 있을지는 두고 봐야 겠지만 미 정부의 경제정책 변화도 주시해야 할 것이다(indivisual income tax rate 좀 낮춰 줬으면 좋겠다.ㅎㅎ)

 

앞으로 나오는 경기지표들과 함께 유동성 공급이 어떻게 바뀌는지 투자자로 써 현 시기에 가장 중요시 해야 하는 요소가 아닐까 생각 한다. 

최근 가장 많이 언급되고 있는 Fed Repo operation의 변화를 주시 하면 좋을것 같다. (아래 링크 참고)

https://www.newyorkfed.org/markets/domestic-market-operations/monetary-policy-implementation/repo-reverse-repo-agreements/repurchase-agreement-operational-details

 

만약 주식 시장의 버블 붕괴에 대해 개인적인 의견을 묻는다면 나는 이렇게 답 할것 같다. 

It is "possible" we may see the collapse of the equity market, but is it "probable"?, my answer is "it is very unlikely that we will see the stock market collapse in the near term, at least not in 2020"

시장의 풀백(6-7% from the ATH) 정도는 올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현재 위치에서 그 정도 풀백이 온다면 SPY 기준 315-316 레벨을 주시 할 수 있겠다. 

 

종종 시장에 화풀이 하듯 내가 살고 있는 경제는 이 모양 이 꼴인데 왜 너 주식은 계속 오르기만 하니? 시장의 하락에 베팅 하시는 분들도 계신다. 시장은 우리가 무슨 생각을 하든 전혀 개연치 않는다. 시장은 거대하고 시장과 싸우는 사람은 시장이 겸손을 가르쳐 주는 경우가 많다. 

Nothing in the market is 100%, we must think in terms of probability. 그리고 지금 과거 2008년의 금융 위기의 모습이 재현 할것이라고 보기에는 확률적으로 낮다고 생각 한다. 물론 내가 틀릴수도 있다. 2020년을 마감하고 이 글을 볼 때 쯤이면 또 다른 배움이 기다리고 있지 않을가 생각한다. 

 

지금의 생각과 분석을 이렇게 글로 남기는 이유이기도 하다.




반응형
Posted by SysTJ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20.02.26 02: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찔리네요.. 주식으로 그닥 벌은 경험이 없어서 자꾸 내릴것만 같은 심리 컸던거 같어요..
    글 감사합니다

    • SysTJ 2020.02.28 2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수 님,
      방문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글이 도움이 되셨다면 저도 감사하네요.

      부족하지만 정리해보려고 생각을 적어 보고 있습니다..

      종종 뵈요. 성공투자 하시길 바래요.

  2. 2020.02.26 08: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